UPDATED. 2019-06-17 11:29 (월)
SK텔레콤, K-시티 준공식서 '5G 카셰어링 자율주행차' 첫 선
SK텔레콤, K-시티 준공식서 '5G 카셰어링 자율주행차' 첫 선
  • 김대중 기자
  • 승인 2018.12.11 09:22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스마트폰으로 차량 호출 가능… 5G 영상통화로 이동 모습 확인
5G 망 통해 HD맵 업데이트… 추돌 사고 정보 등 실시간 반영
▲ⓒSK텔레콤
▲ⓒSK텔레콤

SK텔레콤은 10일 경기도 화성 자율주행실험도시(이하 K-시티) 준공식에서 '5G 카셰어링 자율주행차'를 선보였다고 밝혔다.

K-시티는 총 면적 36만㎡ 규모로 자율주행 기술을 실험 및 검증할 수 있도록 실제 도로 환경과 동일하게 조성됐다. SK텔레콤은 지난해 12월 교통안전공단과 함께 K-시티 내 주요 실험 구간에 5G 시험망을 세계 최초로 구축하고, 5G 자율주행 기술을 검증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다.

5G 카셰어링 자율주행차는 고객이 원하는 곳으로 언제든 차량을 호출할 수 있으며, 목적지에 도착하면 다음 고객을 찾아 이동하거나 스스로 주변 주차장으로 이동해 호출을 기다리는 것이 특징이다.

이날 시연에서 자율주행차는 운행 중 내부에 탑재된 5G 통신 모듈을 통해 관제센터, 신호등 등 교통 인프라와 정보를 주고 받으며 약 500m 구간을 이동했다.

SK텔레콤은 실시간으로 도로 환경 변화를 감지하고 5G망을 통해 HD맵에 업데이트하는 기술도 선보였다. 차량에 장착된 카메라가 교통표지판, 노면 표시, 차선 등 도로 환경 변화를 감지해 정보를 전달하면, 딥러닝 모델 기반 AI가 분석 HD맵에 업데이트한다. 다중 추돌사고, 긴급 공사 등 긴급 정보는 5G망을 통해 실시간으로 HD맵에 반영된다.

HD맵은 차선 정보와 주변 교통표지판, 신호등 등 정보를 cm단위로 정밀하게 표현하며 자율주행차는 HD에 표시된 각종 정보를 기반으로 주행 판단을 내린다.

한편 SK텔레콤은 글로벌 초정밀 지도 전문업체 히어 등 국내외 기업과 협력해 국내 HD맵 구축 및 글로벌 표준을 주도하고 있다. 지난 2월에는 5G 자율주행차 2대가 서로 교통 정보를 주고 받으며 협력 운행을 하는 시연을 선보인 바 있다.

이 밖에도 지난 1일부터 K-시티 5G 인프라를 상용망으로 운영하는 등 5G 기반 자율주행 기술 및 서비스 개발을 선도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.

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"5G·3D HD맵 등 SK텔레콤이 가진 강점을 더욱 고도화해 나갈 것"이라며 "완벽한 5G를 기반으로 사고 없는 자율주행 시대를 선도해 사회적 가치를 높여 나갈 것"이라고 말했다.


관련기사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